연구원 건설과 사람 Construction & Human Research Institute of Korea

동향자료실
동향자료실에 대한 설명이 나오는 부분입니다.

동향자료실

동향자료실 > 동향자료실

<국토교통부-보도자료> 스마트건설기술을 적용한 일반공사도 턴키 발주 가능

등록일
2019.02.25
조회수
82

<국토교통부 보도자료, 2019.2.25.>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스마트 건설기술을 적용한 일반공사도 일괄입찰(턴키), 기술제안입찰 대상에 포함하는 「대형공사 등의 입찰방법 심의기준」을 개정하여 25일 고시하였다. 

지금까지는 장대터널(3㎞ 이상), 특수교량, 대형건축물(연면적 3만㎡ 이상), 등의 대형시설물 대상으로 턴키 발주가 가능하였으나, 스마트 건설기술* 발전과 기술혁신을 통해 건설산업의 체질 개선을 위하여 제도개선 방안을 마련하였다. 

* BIM기반 스마트설계(지형·지반 모델링 자동화), 건설기계 자동화 및 통합운영(관제), ICT기반 현장 안전 및 공정관리, IoT센서 기반 시설물 모니터링 기술, 드론·로봇 시설물 진단, 디지털트윈 기반 유지관리(시설물 정보통합, AI기반 최적 유지관리) 

이번에 개정된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설계와 시공단계에 적용 가능한 스마트 건설기술을 일괄적으로 적용한 공사를 ‘스마트 건설공사’로 정의 하였다. BIM기반 스마트 건설기술이 설계와 시공단계까지 전 과정에 적용한 경우 또는 시설물 유지관리에 적용된 경우에 스마트건설공사로 선정하도록 기준을 신설하였다. 또한 스마트 기술이 설계 등 일부분이나 단편적으로 적용된 공사는 스마트건설공사에서 제외하여 무분별하게 턴키로 발주되지 못 하도록 안전장치도 마련하였다. 

이밖에 「건설기술진흥업무 운영규정(훈령)」의 설계 평가항목 지표 및 배점기준에 스마트건설기술에 대한 평가 항목을 신설하여 대형공사에 스마트건설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도록 개선하는 방안을 추가로 마련 중에 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이번 심의기준 개정을 통해 스마트건설기술이 활성화 되어 건설기술의 기술력이 증진되고 더 나아가 해외시장 진출에 기여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원문 :  http://www.cnews.co.kr/uhtml/read.jsp?idxno=201902111331473310469​ 

첨부파일
190225(석간) 스마트건설기술을 적용한 일반공사도 턴키 발주 가능(기술기준과) (1).hwp